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로티 24점 맹위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3위 수성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26일 19:20     발행일 2017년 02월 26일 일요일     제0면

수원 한국전력이 3연패에서 벗어나며 3위를 굳게 지켰다.

한국전력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6라운드에서 24득점, 공격성공률 60%를 기록한 바로티의 활약을 앞세워 대전 삼성화재를 3대0(25-20 25-22 25-21)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56(20승 13패)이 된 한국전력은 삼성화재(51점)와의 격차를 벌리며 2위 천안 현대캐피탈(59점)과의 격차도 3점으로 좁혔다.

1세트 초반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한국전력은 방신봉의 블로킹으로 10-9 역전에 성공한 뒤 바로티의 공격과 서브득점 등을 묶어 점수 차를 벌린 끝에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도 한국전력은 접전을 이어가다가 삼성화재 유광우의 서브 범실로 승기를 잡은 후 전광인의 블로킹으로 세트를 추가했다.

한국전력은 3세트 초반 7-7 동점상황에서 윤봉우의 속공과 전광인의 시간차 공격, 블로킹으로 순식간에 18-12로 달아났다. 하지만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연속 후위공격과 박철우의 공격이 터지며 17-19까지 따라붙었다. 쫓기는 신세가 된 한국전력은 바로티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달아나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 수원 현대건설은 3위 싸움을 벌이는 대전 KGC인삼공사에 2대3으로 역전패하며 승점 39에 머물러, KGC인삼공사(승점 41)를 4위로 끌어내리는 데 실패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