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철 전곡농협 조합장 “로컬푸드 직매장 활성화… 지역주민에 다가갈 것”

통일바라기 문화마을 사업 협력
일자리 창출·연천지역 발전 앞장
김치나눔 행사 등 이웃사랑 실천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2월 27일 20:32     발행일 2017년 02월 28일 화요일     제0면
%EC%A0%9C%EB%AA%A9%20%EC%97%86%EC%9D%8C-1%20%EC%82%AC%EB%B3%B8.jpg
최종철 전곡농협 조합장은 농번기보다 농한기가 더 바쁘다. 각 지역의 환경과 새로운 일자리나 재배작물 등을 연구하고 지원하기 위해 전곡, 청산, 백학, 장남 등 전곡농협의 사업 현장을 찾아다니며 조합원들의 애로사항도 듣고 조합의 사업에 적극 활용하기 때문이다.

최 조합장은 “농협의 실질적인 기능은 농가의 영농활동과 생산활동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 농업인들로 하여금 주체적으로 행동하고 협동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최상의 상품과 서비스로 진심을 다해 지역주민과 고객에게 다가가고 사회적 책임을 다함으로써 고객과 지역주민의 신뢰를 더욱 높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최 조합장은 로컬푸드 직매장 활성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그는 “농산물을 팔 곳이 마땅치 않아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농가에 안정적인 판매처를 제공하는 한편 과잉생산으로 인한 값 하락의 악순환을 차단하기 위해 전곡 농협 하나로마트 옆에 로컬푸드 직매장을 마련, 농민들은 제값을 받고 소비자들은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직매장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남면 일대의 역사·문화·관광자원을 활용한 통일바라기 문화마을 조성사업도 전곡농협이 크게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부분이다. 최 조합장은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로 주민들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협력하면서 장남면은 물론 연천군 지역의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전곡농협은 전 직원이 1년 동안 모은 성금 2천만 원에 임원이 100만 원을 더해 사랑의 김치나눔 행사를 펼치는 등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주민들에게 호평받고 사랑받는 농협이 되고 있다.

최 조합장은 “농업인 조합원들에 대한 복리증진과 영농편익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며 “조합의 주인인 조합원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며 성장하는 조합을 만들어 가는 경영전략으로 전곡농협을 이끌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천=정대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