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인비, LPGA HSBC 위민스 첫 날 5언더파 공동 2위

‘슈퍼루키’ 박성현도 4언더파 공동 7위로 ‘무난한 데뷔’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02일 19:30     발행일 2017년 03월 02일 목요일     제0면
▲ 박인비

부상에서 복귀한 전 ‘골프여제’ 박인비(29가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다.

지난해 허리 통증과 손가락 부상으로 부진했던 박인비는 2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장 탄종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여자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 5언더파 67타를 기록, 선두 미셸 위(미국ㆍ66타)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했다.

또 LPGA 투어 공식 데뷔전을 치른 ‘슈퍼루키’ 박성현(24)도 첫 날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로 선두에 불과 2타 뒤진 공동 7위에 올라 무난한 데뷔전을 치뤘다.

이 밖에 허미정(28)이 4언더파 68타로 박성현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으며, 전인지(23)와 장하나(25), 김세영(24)은 나란히 2언더파 70타로 공동 21위에 랭크됐으며, 직전 대회인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우승한 양희영(28)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31위에 머물렀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