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년 만에 PO 진출 삼성생명, 국민銀과 챔프전 티켓 놓고 격돌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09일 17:55     발행일 2017년 03월 09일 목요일     제0면

4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청주 국민은행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여자농구 플레이오프는 10일부터 정규리그 2위 삼성생명과 3위 국민은행의 맞대결로 시작된다. 3전 2선승제로 열리는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팀은 16일부터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과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을 치른다.

양팀의 대결은 스피드와 높이의 싸움으로 정리된다. 정규리그 득점 1위 엘리사 토마스(15.9점)를 필두로 박하나, 배혜윤, 김한별, 고아라, 최희진 등이 주축을 이룬 삼성생명의 올 시즌 컬러는 빠른 공격이다.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3.9개 속공을 성공하며 6개 구단 가운데 최다를 기록했다. 185㎝의 장신 토마스도 속공 가담에 능해 손쉬운 득점 기회를 여러 차례 만들어냈다.

반면, 국민은행은 시즌 속공 성공이 평균 2.0개로 6개 구단 가운데 최소다. 국민은행으로서는 삼성생명의 스피드를 어떻게 제어하느냐가 관건이다. 국민은행은 5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경험과 ‘슈퍼 루키’ 박지수(193㎝)가 버틴 높이가 강점이다. 박지수와 플레넷 피어슨(187㎝)이 버틴 골밑은 삼성생명에 비해 훨씬 견고하다. 

특히, 단기전에서는 높이의 위력이 정규리그보다 더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점도 국민은행이 믿는 부분이다. 무엇보다 박지수가 정규리그를 치를수록 빠른 적응력을 보이고 있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박지수에게 어느 정도 실점은 할 수밖에 없지만 리바운드나 블록슛과 같이 경기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고, 안덕수 국민은행 감독도 “상대 속공을 막으려면 공격 상황에서 득점 확률을 높여야 한다. 정규리그에서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 플레이오프에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