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7년 전국 챔피언십 장제사 대회…최고 장인 가린다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
▲ ‘2017년 전국 챔피언쉽 장제사 대회’가 열린 16일 오전 렛츠런파크서울 승용마 장제소에서 장제사들이 편자를 제작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총 11개 종목, 난이도에 따라 초·중·상급으로 나뉘어 치러진 이번 대회는 부족한 장제 인력을 해결하고 뛰어난 장제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