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채영 눈물 고백…데뷔 초 ‘가을동화’ 연기력 논란 “말 못할 아픔”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17일 14:22     발행일 2017년 03월 17일 금요일     제0면

▲ 사진=KBS2
▲ 사진=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한채영이 데뷔 초 연기력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최근 진행된 ‘언슬2’ 녹화에서는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가 최근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홍진영을 응원하기 위해 ‘뮤직뱅크’에 총출동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한채영이 그의 데뷔작이었던 ‘가을동화’에서 겪었던 힘들었던 시간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이날 한채영은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그의 데뷔작 ‘가을동화’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해 관심을 모았다.

한채영은 “한국 말도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캐스팅이 됐다”며 “시청률이 올라가는것에 비례해서 ‘못봐주겠다’, ‘드라마 망친다’ 등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과거 연기에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음을 고백했다.

이어 “그리고 점점 비중이 줄었다”며 “많이 창피하고 죄송스러웠지만 모든 것이 다 나 때문이라 누구에게 털어놓을 수도 없었다”며 지난 연기력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인정하는 한편 가족에게 도 말하지 못했던 에피소드를 떠올리며 눈물을 훔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솔직한 속내를 고백하는 한채영의 스토리가 담길 ‘언니들의 슬램덩크 2’ 6회는 오늘(17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