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 꺾고 PO 기선제압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19일 11:07     발행일 2017년 03월 19일 일요일     제0면

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이 대전 KGC인삼공사를 꺾고 플레이오프(PO) 1차전을 승리했다.

IBK기업은행은 18일 화성 종합스포츠타운 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여자부 플레이오프(3전2승제) 1차전에서 KGC인삼공사를 3대1(25-13 18-25 25-18 25-21)로 제압했다.

이로써 IBK기업은행은 1승을 더 추가하면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에 진출, 정규리그 우승팀인 인천 흥국생명과 올 시즌 최강 자리를 두고 격돌할 수 있다.

IBK기업은행은 용병 매디슨 리쉘이 25득점으로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했고, 박정아와 김희진도 각각 17득점,15득점으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

1세트 초반 16-5로 앞서며 손쉽게 기선을 제압한 IBK기업은행은 2세트 상대 알레나 버그스마의 공격이 살아나며 세트를 내줘 승부는 원점이 됐다.

3세트애소 12-12로 팽팽히 맞서던 IBK기업은행은 리쉘-김희진-박정아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골고루 득점하며 점수를 벌렸고, 상대의 연이은 범실을 틈타 세트를 추가했다.
IBK기업은행은 4세트 15-15에서 김유리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았고, 매치포인트(24-21)에서 박정아의 스파이크로 승리를 확정했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