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따듯한 봄날… 놀이공원 튤립 ‘활짝’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
▲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인 19일 오후 용인 에버랜드에서 나들이객들이 잔뜩 봄을 머금은 튤립을 즐기며 휴일을 만끽하고 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다음 달 23일까지 이어진다. 오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