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정부기관, 특별교부세10억원 조기 투입 등 복구 총력

유제홍 기자 jhyou@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19일 17:00     발행일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제0면

인천시와 정부기관 등이 소래포구 화재 현장에 특별교부세 10억원을 긴급 투입하는 등 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19일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수습복구 긴급 실무대책회의’를 갖고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이날 국민안전처로 부터 긴급 지원받은 특별교부세 10억원을 투입해 잔재 처리,안전진단,가림막 설치 등 응급 복구에 나서기로 했다. 화재 피해 상인에게는 지방세 감면 및 연장, 생활안정자금,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저리 융자 등을 긴급지원 한다.

시는 또 3번째 발생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사건을 철저히 분석하고 화재에 취약한 관내 전통시장에 대해서도 화재 예방을 위한 특별점검도 시행키로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화재 당일인 18일에 이어 이날도 소래포구 화재 발생 현장을 방문해 “빠른 시일 내에 현장을 정리해 상인들이 정상적으로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지원 및 안전대책을 조속히 강구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유 시장은 특히 “화재 피해가 없는 대다수 상가들은 정상영업 중에 있다”면서 “변함없이 소래 포구를 찾아와 어시장 정상화와 피해 점포 주민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달라”고 당부했다.

중소기업청도 소래포구 화재 피해 상인에게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19일 화재 현장을 방문해 “인천지방중소기업청장을 반장으로 현장대응반을 설치해 신속한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중기청은 등록 사업자에게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활용해 점포당 최대 7천만원, 무둥록 사업자는 햇살론을 활용해 점포당 최대 2천만원씩을 각각 지원한다. 중기청 관계자는 “화재가 발생한 곳은 무등록시장이지만 인천시 등 관계기관 협업으로 현장대응반을 통한 피해상인들의 빠른 재기와 신속한 생업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제홍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