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소래포구 화재 수사 ‘누전’ 가능성 무게… 관련자 줄소환 예고

한전 직원 참고인 신분 조사 “인근 변압기 화재 무관” 주장
금명간 남동구 직원도 불러 소방개선 권고 묵살 등 규명

이영수 기자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20일 21:07     발행일 2017년 03월 21일 화요일     제0면
▲ 철거작업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의 대형 화재발생 사흘째인 20일 뼈대만 남은 화재현장의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용준기자
철거작업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의 대형 화재발생 사흘째인 20일 뼈대만 남은 화재현장의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0일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와 관련, 인근에 변압기를 설치한 한전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해당 변압기는 ‘가’ 구역 안에 높이 7∼8m짜리 전신주 상단에 설치됐다. 바로 옆에는 가건물 형태의 비닐 천막이 붙어 있었다.

그러나 한전 직원들은 경찰조사에서 “해당 변압기 용량은 총 600㎾로 좌판 상인들이 모두 사용하고도 남을 정도였다”며 “변압기와 화재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주 어시장에 설치된 변압기를 수거해 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할 계획이다.
소래포구 어시장을 관할하는 공단소방서 관계자와 남동구 직원도 곧 소환 조사한다.
이와 함께 남동구가 3년 전 중소기업청의 화재안전진단 후 지적사항을 통보받고도 시정 조치를 하지 않은 이유도 조사할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정유섭(인천 부평갑) 국회의원이 중기청으로부터 받은 ‘2014년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안전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점검을 의뢰받은 소방안전협회는 “소래포구 어시장 내 점포들에 설치된 낡은 전선이 어지럽게 엉켜있어 합선이나 누전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인천 남동구 관계자는 “3년 사이 소방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도 바뀌고 담당부서 또한 개편이 된 상태”라며“당시 중기청에서 어떤 지적 사항을 통보했는지, 그리고 관련서류가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화재 발생 후 경찰은 화재 현장에서 18일과 19일 1·2차 합동감식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누전 등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면서도 “정확한 화재 원인이 나오기까지 2주가량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20일부터 화재로 불탄 어시장 철거작업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남동구는 이날 오전 7시께부터 인력 20여 명을 비롯해 포크레인과 굴착기 등을 투입해 철거작업을 시작했다.

예상되는 시설 해체 비용 2천700만원과 폐기물 처리비 5천700여만 원은 국민안전처에서 지원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로 충당할 방침이다.

구는 철골 구조물을 해체하고 화재현장에서 나온 폐기물 약 150t을 운반해 처리하는 데 8일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영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