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 경기 연속 홈런포 김동엽ㆍ4경기 무실점 서진용, 비룡군단 투ㆍ타 ‘희망’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23일 16:09     발행일 2017년 03월 23일 목요일     제0면

▲ SK 와이번스 투수 서진용. SK 와이번스 제공
▲ SK 와이번스 투수 서진용. SK 와이번스 제공
시범경기 9위까지 처진 SK 와이번스에 ‘영건’ 서진용(25ㆍ투수)과 김동엽(27ㆍ외야수)의 성장이 트레이 힐만 감독을 흐뭇하게 하고 있다.

SK는 시범경기서 3승2무4패로 5할 승률이 채 되지 않으며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지난해 꼴찌 팀 kt wiz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데 비해 투ㆍ타에서 엇박자를 보인 SK는 반등에 실패했다. 

물론 시범경기 성적이 정규리그까지 이어지지는 않지만 새 외국인 타자 대니 워스가 어깨 부상으로 ‘개점휴업’한 상황에서 외국인 투수 스캇 다이아몬드까지 불안한 모습을 보여 개막전에 맞춰 전력을 끌어올리는데 차질을 빚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시범경기를 통해 젊은 선수들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 새 시즌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특히 야수 중에는 ‘거포 유망주’ 김동엽이 장타력을 앞세워 주전 선수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으며, 투수 중에선 ‘파이어 볼러’ 서진용이 불펜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카고 컵스 산하의 마이너리그 팀들을 전전한 짧은 미국생활을 뒤로하고 2016 신인드래프트 9라운드 전체 86순위로 SK에 입단한 김동엽은 입단 초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지난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0.360의 타율에 7홈런, 43타점으로 무력시위를 한 그는 후반기 1군에 콜업돼 57경기에 출전 타율 0.336, 6홈런, 23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였다.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에서 힐만 감독으로부터 꾸준히 기회를 받은 뒤 최근 두 경기서 연속 홈런을 터뜨리는 등 장타력을 뽐내고 있다.

▲ SK 와이번스 외야수 김동엽. SK 와이번스 제공
▲ SK 와이번스 외야수 김동엽. SK 와이번스 제공
특히,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인 유희관, 보우덴을 상대로 대형 아치를 그린 김동엽은 시범경기 8경기에 출전, 타율 0.258, 8안타, 2홈런, 7타점으로 팀내 타점 선두에 올라있다. 8안타 중 장타가 5개라는 점이 고무적이다. 외야 주전 3자리 중 정의윤과 김강민이 건재한 가운데 남은 한 자리를 놓고 최승준, 이명기, 김재현 등과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불펜투수 서진용도 140㎞ 후반대 빠른 직구를 앞세워 네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중이다. 13명의 타자를 상대하며 안타를 한 개도 맞지 않을 정도로 절정의 구위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시즌 25경기에 나서 승패와 세이브 없이 3홀드 30탈삼진 평균 자책점 4.73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던 서진용이 셋업맨으로 자리잡을 경우 마무리 박희수까지 이어지는 막강 불펜을 완성하게 된다. 박희수의 부진이 길어질 경우 소방수 역할을 맡길 수도 있다.

2017 시즌에 ‘젊은피’ 김동엽과 서진용이 정의윤ㆍ최승준의 계보를 잇는 깜짝 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