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kt와 3연전서 난치병 환자 돕기 등 ‘희망시리즈’ 진행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3월 30일 20:01     발행일 2017년 03월 30일 목요일     제0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통신사 라이벌’ kt wiz와의 2017시즌 KBO리그 홈 개막 3연전에서 ‘희망시리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SK는 먼저 개막일인 31일에는 박정권의 도움으로 난치병을 치료한 홍지민양, 이재원의 도움으로 안과수술을 받은 민지은양, 또한 야구를 통해 삶의 희망을 얻은 열성팬 세 가족을 그라운드에 초청해 선수들과 함께 개막행사를 맞이한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이날 SK선수들이 참여한 다양한 희망메시지 전파활동을 담은 희망영상이 상영되고, 이후 인천다문화ㆍ부천 뉴드림 어린이합창단 55명이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아름다운 세상’을 합창하며 개막전 공식행사가 마무리된다.

이어 4월 1일에는 탈북 가족들에게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 2005년 탈북한 뒤 인천에 ‘해주부용식품’을 창업 운영중인 최창국씨가 시구를 담당한다. 또한 힐만 감독 이하 선수단이 야구장을 찾아와 준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개문 인사와 함께 투수 김광현 부모님이 운영하는 떡집에서 직접 만든 개업떡, 물티슈를 건네는 ‘신장개업’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2일에는 지역간 야구 대결을 통해 다양한 가치와 스토리를 창출하는 ‘더블U매치’가 열리며, 이날 경기의 승패와 상관없이 소속팀 안타당 20만원, 홈런당 50만원을 기부해 ‘소래포구 화재 피해상인 돕기’ 기금을 마련, 피해상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