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에 각종 무기성능 시험시설 추진 강력 반발

국방과학연구소, 다락대 시험장에… 주민들 “소음피해 우려”

정대전 기자 12jd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05일 21:25     발행일 2017년 04월 06일 목요일     제6면

국방과학연구소(이하 ADD)가 연천군과 포천시 접경지역인 연천군 청산면 백의1리 다락대시험장에 유도무기 등 각종 무기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초음속 슬레드(SLED) 시험실’ 건립을 추진하자 인근 주민들이 소음 등의 피해를 우려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5일 ADD와 연천군 등에 따르면 ADD는 다락대시험장에 오는 2019년까지 1천억 원을 들여 레일 1.6㎞를 설치, 개발한 무기를 발사해 성능을 시험하는 시설인 초음속 슬레드 시험실을 건립할 계획이다. ADD는 2년 전부터 이 사업을 추진, 주민 공청회와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마치고 최근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연천군 청산면 백의1리와 백의2리를 비롯해 궁평1~2리와 포천시 창수면 고소성리 등 인근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박용운 백의1리 이장(61)은 “지난 60여 년간 각종 군 시설물로 피해를 겪고 있는데 줄여 주지는 못할망정 또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을 짓겠다고 한다”며 “주민 몇몇 모아놓고 형식적인 주민 공청회나 주민설명회를 통해 ‘뻔히 소음 등 피해가 예상되는데 피해가 없다’고만 말할 게 아니라 우선 주민들부터 이해시킨 뒤 투명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ADD 측은 소음의 경우, 환경기준치인 75㏈ 이하인 것으로 조사되는 등 피해가 없고 법적 절차도 모두 거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ADD 관계자는 “주민들이 우려하는 피해가 소음인데, 환경영향평가 결과 기준치 이내였다”며 “시설을 완공한 뒤에도 3년간 실측자료를 토대로 사후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해 주민들과 최대한 협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