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대 학생들 트렉제·학과 개편안 백지화 요구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대학생들이 트랙제 교육과정으로 인한 학과 개편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17일 경기대학교 이스퀘어에서 동아리연합회를 비롯한 학생들이 트렉제 및 학과 개편안 백지화를 대학측에 요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