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수함투수 임기영에게 타선 꽁꽁 묶인 kt, 선두 KIA에게 완봉패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18일 21:50     발행일 2017년 04월 18일 화요일     제0면
▲ 2017 KBO리그

홈에서 선두 KIA 타이거즈와 만난 공동2위 kt wiz가 KIA 선발 임기영에게 무득점으로 꽁꽁묶이며 영봉패를 당했다.

kt는 1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의 맞대결에서 팀 타선이 KIA 사이드암 선발 투수 임기영에게 가로막혀 0대5로 지면서 선두 추격에 실패했다. 이날 패배로 9승 6패가 된 kt는 KIA와의 게임차가 3게임으로 벌어져 KIA와의 남은 두경기에 부담을 갖게 됐다.

kt 고영표와 KIA 임기영, 두 사이드암 투수 간의 선발 맞대결에서 두팀은 4회까지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kt 고영표는 위력적인 체인지업을 앞세워 KIA타선을 무력화시켰고, 3회까지 내야안타 한 개만을 내주며 호투했다. 0의 행진을 이어가던 kt는 4회말 선취점을 올릴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선두타자 이대형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터트리면서 무사3루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다음타자 전민수가 삼진으로 물러났고 모넬도 유격수 뜬공으로 이대형을 홈으로 불러들이지 못했다. 결국 유한준이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선취점을 올리지 못했다.

오히려 잘던지던 고영표가 5회들어 흔들리기 시작했다. 2아웃까지 잘 잡아낸 이후 김선빈과 버나디나에게 연속안타를 맞은 고영표는 후속타자 발빠른 이명기에게 좌중간을 넘어 담장까지 흐르는 큰 타구를 허용했다. 주자 두명은 물론 이명기까지 직접 홈을 밟는 3점짜리 그라운드 홈런으로 KIA가 3대0 리드를 잡게 됐다. KIA는 6회에도 4번타자 최형우의 2루타 이후 나지완의 좌전 적시타로 가볍게 추가득점을 올렸다.

4회이후 침묵하던 타선은 8회말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2사이후 타석에 등장한 이진영과 박기혁이 연속안타를 날려 2사 1,2루의 득점 찬스를 맞았다. 여기서 김진욱 감독은 최근 타격감이 좋은 윤요섭을 대타로 기용해 승부수를 띄웠으나 헛스윙 삼진 아웃을 당하며 절호의 기회를 또 놓쳤다.

9회초 한점을 더 내준 kt는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도 점수를 내는데 실패하면서 KIA 선발 임기영에게 완봉승을 헌납했다.

한편, SK 와이번스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최정과 김동엽의 홈런포 2방을 앞세워 7대4로 제압하고 6연승을 질주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