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올해 변호사시험 합격률 ‘66.7%

응시자 72명중 48명 바늘구멍 통과

김준구 기자 nine9522@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0일 20:49     발행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이 높은 변호사시험 합격률을 자랑하고 있다.

인하대는 올해 초 실시한 제6회 변호사 시험 합격자 발표 결과, 전체 응시자 72명 중 48명이 합격해 66.7%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체 응시자 평균 합격률인 51.5%보다 10%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올해 졸업을 한 후 첫 시험을 치른 6기 졸업생들은 10명 중 8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사 시험은 졸업 뒤 5회까지 치를 수 있다.

지난해 인하대의 변호사시험 합격자 비율은 64.6%를 기록했다. 첫 응시생들의 합격률은 몇 년째 7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1.1%를, 2015년 75.6%, 2014년 85%를 기록했다.

인하대는 법학을 전공하지 않은 학생들이 법학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다양한 분야의 교육을 실시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또 교과 과정 등 교육 수준이 이미 고도화돼 있어 학교 프로그램만으로도 충분히 합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김인재 법학전문대학원 원장은 “학원이나 혼자 공부하는 학생들보다 학교 수업을 잘 따라오는 이들의 합격률이 더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훌륭한 교육 내용과 함께, 학생들을 열성적으로 지도한 교수들 덕분에 의미 있는 성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