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교 비상취수원 해제 환경부 “논의부족” 반려

수도정비 기본계획 재작성 요청
수원시, 사회적 협의기구 만들어
‘시민 의견수렴’ 적극 나서기로

이관주 기자 leekj5@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0일 20:51     발행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수원시가 ‘좋은시정위원회’의 권고안을 받아들여 광교저수지 비상취수원 해제를 포함, 환경부에 제출한 ‘수원시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본보 3월28일자 6면)이 사회적 논의가 부족했다는 이유로 반려됐다. 이에 수원시는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하고 시민 의견 수렴에 나서기로 했다.

20일 환경부와 수원시 등에 따르면 수원시가 지난 3월24일 광교저수지 비상취수원 해제가 포함된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을 제출했으나, 환경부는 지난 17일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변경안의 재작성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수원시에 보낸 검토 의견을 통해 “지방정수장의 효율적 운영 방안, 이와 연계된 수도시설 정비계획, 비상취수원 기능 유지를 위한 수질관리계획, 상수원 보호구역 내 지역 주민들 민원해소 방안 등 전반적 사항을 수원시민, 시민단체, 지역 주민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면서 “그 결과를 토대로 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재작성해 제출해 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1998년 보령댐 광역상수도 건설 이후 보령시 등 8개 시·군에서 2001년부터 2014년까지 지방상수도를 폐지하고 광역상수도로 전환했지만, 2015년부터 보령댐 저수량 감소로 물 부족 문제가 발생했다”며 “이런 사례를 볼 때 자체 정수장과 비상취수시설의 가치는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광교저수지의 비상취수원으로서 가치를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환경부의 이 같은 의견이 내려옴에 따라 수원시는 이해 당사자 간 의견수렴을 위한 ‘사회적 협의기구’를 만들어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수원시 관계자는 “환경부에서 변경안 재작성을 요구했다”면서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해 시민 다수가 공감하면서 광교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