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미애 "송민순 쪽지, 실체도 없는 개인 메모"…안철수측, 사실일것 판단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1일 11:28     발행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에 대해 “실체도 없는 개인 메모”라면서 “얼마나 다급하면 그러겠나…색깔론, 종북몰이, 정치공세 소용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5차 국민주권선대위 회의에서 “일각에서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을 또 들고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얼마나 다급하면 그러겠냐”며 “정말 국민은 나라의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들이 저렇게 말시비나 하고 그래도 되느냐, 지긋지긋하다고 냉소까지 보낸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대선에서는 색깔론이나 종북몰이, 정치공세가 소용없을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이 밝힌 내용이 대부분 사실일 것으로 판단하고 추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금주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송민순 전 장관 관련된 부분에서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송 전 장관이 말한 대부분이 사실일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송 전 장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07년 11월 인권결의안 투표와 관련된 북한 측 반응을 정리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며 한 장의 메모를 공개했다.

강해인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