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오 후보, 경찰청에 근접 경호경찰 철수 요청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1일 11:57     발행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후보측은 21일 경찰의 이재오 대통령 후보 근접 경호를 자제해달라고 경찰청장에게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해진 사무총장은 이날 이철성 경찰청장에게 공문을 보내 “이재오 후보가 지역에서 유세할 때 주변에 경찰관들이 너무 근접하여 경호하는 바람에 후보의 유세 및 지역주민들과의 접촉에 불편이 생기고 있다”며 “근접 경호를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장은 “늘푸른한국당은 이번 대통령 선거운동 과정에 이재오 후보에 대한 경호를 경찰에 요청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출마선언문에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청와대를 기념관으로 만들어 일반에 공개하고, 대통령집무실을 정부종합청사로 이전할 뿐 아니라 대통령 관사도 구산동 자택으로 정하고 경호도 최소화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대구시청과 부산시의회에서 ‘개헌대통령 이재오 후보의 개헌구상’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서문시장과 부산 자갈치시장, 부전시장 등에서 거리유세를 벌이는 등 영남권을 공략한다.

강해인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