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전문대 통폐합땐 전문대 의무감축비율 완화

‘대학설립·운영규정’ 개정안 입법예고…대학간 상생 구조개혁 독려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1일 15:15     발행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앞으로 대학과 전문대학을 통폐합하면 전문대학의 정원 감축 비율이 줄어들고 편제정원 기준 1천 명 미만인 소규모 대학이 통ㆍ폐합할 경우에는 현재의 편제정원이 유지된다.

교육부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학설립·운영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대학 간 상생 구조개혁을 독려하기 위한 취지다.

개정안은 일반대와 전문대 간 통·폐합 시 전문대학 입학정원의 최소 의무감축 비율을 현행 60%에서 55%로 완화한다.

편제정원 기준 1천 명 미만인 소규모 전문대학이 없애고 합쳐지는 경우에는 전문대학 입학정원의 최소 의무감축비율을 50%까지 완화해 통합대학에서 폐합 전 전문대학의 편제정원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부분통합도 같은 기준을 적용한다. 부분통합은 전문대학의 3분의 2 이상이 대학에 통합돼 전문대학의 과 일부가 존치하는 형태를 말한다.

편제정원기준 1천 명 미만인 소규모 전문대학이 통ㆍ폐합(대학-전문대학 간)할 때에는 현재 편제정원을 유지할 수 있다. 통폐합되는 전문대학 범위도 기능대학ㆍ전공대학으로 확대한다.

교육부는 이번 대학설립ㆍ운영규정 개정안에 대해 5월 30일까지 입법예고를 진행하고, 법제처 심의 등을 거쳐 올 하반기에 최종적으로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강해인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