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박인비, ‘홈코스’서 시즌 2승 도전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4월 25일 11:13     발행일 2017년 04월 25일 화요일     제0면
▲ 박인비.경기일보 DB
▲ 박인비. 경기일보 DB

‘여제’ 박인비(29ㆍKB금융그룹)가 ‘안방 코스’에서 다시 우승 트로피 수집에 시동을 건다.

박인비는 오는 28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 콜리나스 골프장(파71)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발런티어 오브 아메리카텍사스 슛아웃에 출전한다.

박인비는 18차례나 LPGA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지만 같은 코스에서 두 번 우승한 것은 이 대회가 유일하다. 3차례 우승한 LPGA 챔피언십과 두 번 우승한 HSBC 위민스 챔피언스는 우승할 때마다 개최 코스가 달랐다. 박인비는 2013년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오른 이후 2015년에도 한 번 더 우승했다. 세 번 출전해 이곳에서만 40만 달러가 넘는 상금을 벌었다. 박인비에게는 안방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부상에 신음하던 작년에는 이 대회를 걸렀던 박인비는 2년 만에 동일 코스 세 번째 우승을 노린다. 우승하면 올해 맨 먼저 2승 고지에 오른다. 이번 시즌 LPGA투어에서는 8명의 챔피언이 탄생했지만 두 번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2승 고지 경쟁에는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을 제패해 세계랭킹 2위까지 치고 올라온 유소연(28ㆍ메디힐)과 장하나(25ㆍBC카드), 양희영(28), 이미림(27ㆍPNS) 등 올해 우승을 신고한 한국 선수 전원이 합류했다. 특히 유소연은 이 대회 성적에 따라 세계랭킹 1위 자리에도 오를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또 유소연은 이 대회에서 62개 대회 연속 컷 통과와 10개 대회 연속 ‘톱10’에도 도전한다.

올해 들어 여러차례 우승 문턱을 넘본 전인지(23)와 허미정(28ㆍ대방건설), 그리고 신인왕을 향해 줄달음치고 있는 박성현(24ㆍ하나금융그룹)도 우승 후보로 꼽는다. 지난해 투어 입문 이래 135번째 출전한 이 대회에서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한 신지은(25)은 난생처음 디펜딩 챔피언으로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이 밖에 세계랭킹 1위 자리가 흔들리는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한국선수 킬러’ 크리스티 커, ANA 인스퍼레이션 ‘4벌타’의 충격에서 벗어나려는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도 출사표를 던졌다. 월요 예선을 통과한 ‘기대주’ 성은정(18)도 출전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