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름다운 인천] 전시관에 풍덩!

지역 역사 자료… 체험·과학교육까지
우리 아이, 행복의 나래가 활짝!

양광범 기자 ykb2042@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01일 16:30     발행일 2017년 05월 01일 월요일     제0면

인천시립박물관 내부
인천시립박물관 내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단위로 찾아볼 수 있는 인천지역 전시관들이 주목받고 있다.

역사적으로 인천지역에 처음 소개된 ‘인천 최초’ 타이틀을 단 각종 유물과 자료들은 물론, 아이들의 상상의 나래를 자극하는 체험식 과학교육 명소까지, 인천 곳곳에서 과거와 현재, 미래를 넘나드는 전시관이 나들이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유달리 징검다리 연휴가 많은 5월,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놀이공원 등의 명소를 벗어나 인천만의 개성을 담은 문화공간에서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의미가 있을 듯 하다.

인천개항박물관 외부
인천개항박물관 외부
‘인천 최초, 한국 최고’가 모인 인천개항박물관
인천 중구 신포동, 인천 중구청으로 향하는 얕은 오르막길을 걷다보면 일제강점기 시절 건축물들이 눈에 띈다. 

인천개항박물관은 일제강점기 일본제1은행 인천지점 건물이었다. 이를 리모델링해 인천 개항기 역사의 모든 것을 담았다. 박물관에는 1883년 인천항이 개항되며 처음 소개된 근대문물 중 대표적인 문화유산이 전시돼있다. 내부는 모두 4개 전시관으로 나눠 유물·자료들을 구분했다.

제1전시관은 개항과 근대문물을 담아놓았고, 제2전시관은 국내 최초 철도인 경인철도 등 한국 철도사를 볼 수 있다. 제3전시관은 개항장 거리풍경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게 꾸몄으며, 제4전시관은 인천 전환국과 금융기관 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문의(032-760-7508)

인천시립박물관 전시모습
인천시립박물관 전시모습
인천의 생생한 역사문화! 인천시립박물관
인천 연수구 청량산 기슭에 자리잡은 인천시립박물관은 국내 최초 공립박물관이다. 인천을 대표하는 박물관답게 외관은 고인돌을 형상화했다.

역사1실과 2실은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주요 유적과 유물이 전시됐다. 공예실은 삼국시대 토기부터 조선시대 도자, 불상까지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하다. 서화실은 화려하고 세밀한 회화작품들을 눈여겨 볼만하다.

시립박물관은 특히 가족단위로 함께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인천시민들의 휴식과 교육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관련 프로그램은 시립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료 신청할 수 있다. 문의(032-440-6750)

짜장면박물관 내부
짜장면박물관 내부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짜장면’ 박물관
경인전철 인천역 길 건너에는 작은 중국, 차이나타운이 이어진다. 중국 전통 의상인 치파오와 중국식 건축물, 붉은 간판과 홍등으로 중국의 도심을 걷는 듯한 착각이 든다.

(구)공화춘은 ‘공화국 원년의 봄을 맞는다’는 의미로 1912년 문을 열고 국내에서 처음으로 짜장면을 만들어 팔았다. 짜장면박물관은 이 곳을 개조해 박물관으로 조성했다. 지상 2층 규모의 박물관 1층에는 1960년대 공화춘 주방의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했다.  문의(032-773-9812)

인천어린이과학관 인체마을
인천어린이과학관 인체마을
‘즐겁게 배우는’ 과학원리 인천어린이과학관
계양구에 위치한 인천어린이과학관은 국내 최초 어린이 전문 과학관으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놀이식·체험식 과학교육의 장이다. 대부분의 과학 현상을 글로 설명하기보다, 아이들 스스로 직접 체험하게 꾸며놓았다.

1층에는 기획전시실과 과학도서관이 있고, 2층에는 몸을 배우는 인체마을과 사회를 배우는 비밀마을, 영아들을 위한 무지개마을이 있다.

특히 입속으로 들어가 항문으로 나오는 설정의 ‘인체미로’는 아이들에게 최고 인기를 얻고 있다. 3층은 초등학교 고학년들을 위한 생활과학 도시마을, 지구환경을 배우는 지구마을이 있어 지구 환경오염과 깨끗한 에너지 사용의 필요성을 체감할 수 있다. 문의(032-550-3300) 

글_양광범기자 사진·자료_인천관광공사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