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A 서재덕, 한전과 연봉 4억3천만원에 3년 계약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02일 18:37     발행일 2017년 05월 02일 화요일     제0면
▲ 서재덕
▲ 서재덕

국가대표 레프트 공격수인 서재덕(28)이 원 소속팀인 프로배구 수원 한국전력과 잔류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2일 “서재덕과 3년간 연봉 4억3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는 프로배구 국내 선수 중 역대 3번째 높은 연봉으로, 한선수(인천 대한항공ㆍ5억원), 문성민(천안 현대캐피탈ㆍ4억5천만원)이 1ㆍ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FA 남자부 최대어로 꼽힌 서재덕은 공수를 겸비한 레프트지만 왼손잡이여서 상황에 따라 라이트로도 활약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2011-2012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한국전력에 입단한 서재덕은 6시즌 동안 팀의 주축 선수로 뛰었다.

2015-2016시즌에는 수비 2위를 차지했으며, 428득점으로 득점 부문 12위에도 올랐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