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라이아웃 1순위는 이바나” 여자배구 감독들 ‘이구동성’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1일 20:03     발행일 2017년 05월 11일 목요일     제0면
▲ 이바나 네소비치.연합뉴스
▲ 이바나 네소비치.연합뉴스

2017 한국배구연맹(KOVO) 외국인 선수 여자부 트라이아웃 이틀째 일정을 소화한 1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선택을 받기 위한 참가자 24명의 스파이크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날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선수는 이바나 네소비치(29·세르비아)였다. 2011-2012시즌 한국도로공사에서 활약한 이바나는 연습경기에서 자신의 장기인 강력한 서브와 스파이크를 연달아 상대 코트에 꽂았다. 트라이아웃에 앞서 구단을 상대로 실시한 사전 선호도 조사에서 이바나는 참가자 24명 중 1위에 올랐다.

이도희 수원 현대건설 감독은 “이바나가 제일 낫다. 살이 10㎏ 빠져서 몸이 가벼워졌다고 하기에 ‘대신 스파이크 파워가 떨어진 건 어떻게 보완할 거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웨이트 트레이닝에 전념해 힘을 키우겠다’고 답하더라”고 관심을 드러냈다. 이미 알레나 버그스마와 재계약한 서남원 대전 KGC인삼공사 감독과 새 외국인 선수를 찾는 박미희 인천 흥국생명 감독 역시 이바나를 1순위로 지목했다.

12일 예정된 드래프트에서는 지난 시즌 성적의 역순으로 120개의 구슬을 차등 투입해 추첨한다. 1위 화성 IBK기업은행 지난 시즌 활약한 매디슨 리쉘, 3위 KGC인삼공사는 알레나와 재계약해 이번 드래프트에 불참한다. 

이에 따라 2위 흥국생명은 구슬 14개, 4위 현대건설은 22개, 5위 서울 GS칼텍스는 26개, 6위 김천 한국도로공사는 30개의 구슬을 넣고 순번을 추첨, 24명 중 4명만을 선택하게 된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이리나 스미르노바(27·러시아) 역시 주목받는 선수다. 레프트와 라이트를 모두 소화하는 스미르노바는 이바나에 이어 선호도 2순위에 선정됐다. 올해는 헝가리에서 뛰며 챔피언컵 결승에서 최우수선수(MVP)에 오르기도 했다.

이밖에도 한국에서 활약했던 헤일리 스펠만(26·미국)과 테일러 심슨(24·미국) 등이 선발 후보로 거론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