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국인 4월에 주식1.3조 순매수… 보유잔고 사상최대치

김희진 heejin@etoday.co.kr 노출승인 2017년 05월 17일 06:00     발행일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제0면
▲ 자료 제공 = 금감원
▲ 자료 제공 = 금감원


외국인 투자자가 지난달 국내 상장증권에 1조3000억 원 순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은 지난해 12월 이후 국내 주식시장에서 순매수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들의 주식보유고는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 2650억 원, 상장채권 1조3750억 원을 순투자했다.

주식의 경우 작년 12월 이후 순매수 중이며 보유 잔고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4월 말 현재 외국인의 주식보유고는 전월대비 16조9000억 원 증가한 545조7000억 원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상장주식 시가총액의 32.7%에 해당하는 규모다.

외국인은 지난 한 달 동안 코스피 시장에서 9000억 원, 코스닥 시장에서 3000억 원어치 사들여 코스피의 대형주 위주로 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1조6000억 원어치를 사들여 4월 순매수로 전환한 반면 미국과 아시아는 각3000억 원 순매도했다.

채권시장에서는 지난 3월에 이어 순투자가 지속되며 보유 잔고도 증가했다. 4월 말 현재 외국인은 전체 상장채권의 6.1%에 해당하는 100조1000억 원어치 채권을 보유해 2016년 1월 수준을 회복했다.

종류별로는 국채에 1조3000억 원 유입됐고 보유잔고는 국채 78조 원(전체의 78.0%), 통안채 21조2000억 원(21.2%) 순이었다.

잔존 만기별로는 잔존만기 5년 이상(1조 원)과 1~5년(7000억 원)에 주로 투자했으며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이 48조2000억 원(전체의 48.1%), 5년 이상이 26조2000억 원(26.2%), 1년 미만이 25조7000억 원(25.7%)을 각각 차지했다.


/이투데이 제공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