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주-가면의 주인’ 7회, 유품 정리하던 김소현 억울한 父죽음 ‘세자 때문’ 알게돼

박화선 기자 hspark@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8일 13:10     발행일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제0면
▲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7회
▲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7회
18일 방송될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7회에서 가은(김소현)은 규호(전노민)의 죽음 앞에 “제 아비는 죄가없다”며 눈물로 살려달라고 애원한다.

우보(박철민)는 대목(허준호)를 향해 사람이길 포기했다며, 술 상을 엎으며 분노한다.
 
규호(전노민)의 죽음으로 편수회와 싸우겠다고 결심한 세자(유승호)는 이선(엘)과 신분을 바꿔 살기로 결심한다. 

그런 세자는 대목을 찾아가 선전포고를 하고, 대목은 이에 분개한다. 

한편, 아버지 유품을 정리하다 세자의 서찰을 발견한 가은은 규호가 세자 때문에 억울하게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7회는 18일 오후 10시, 8회는 오후 10시35분에 연속방송된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