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 마장면 덕평리 농촌마을서 밤사이 3차례 화재 수사

김정오 기자 jokim0808@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8일 16:21     발행일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제0면
이천시 마장면의 한 농촌마을에서 밤사이 3건의 화재가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18일 새벽 2시 45분께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 한 폐지저장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2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10㎡ 남짓한 창고가 모두 타 8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났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는 않았다.

이 창고는 마을 부녀회원들이 폐지나 버려진 옷가지를 모아 보관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1시간여 뒤인 새벽 4시께 이곳에서 직선거리로 300m가량 떨어진 또 다른 농가창고에서 불이 나 66㎡ 규모의 창고가 모두 탔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30여 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지만, 29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발생했다.

이어 3시간여 뒤인 오전 7시 25분께 12㎡ 규모의 컨테이너 1개 동에서 불이 나 1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창고가 모두 타 14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났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 당국 등은 5시간 동안 반경 300m 안에서 3차례 불이 난 것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하고 있다. 이천=김정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