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넷·SNS 타고 빠르게 번지는 마약

남부경찰청 441명 검거… 2만7천명 투약분 필로폰 압수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8일 21:18     발행일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마약이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유통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마약류 사범 집중단속을 펼쳐 441명을 검거하고 이 중 120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단속된 마약사범보다 51명(13%) 많은 수치다. 

경찰은 또 수사과정에서 2만 7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817g과 650명이 동시 흡연할 수 있는 대마 325g 등을 압수했다.

경기남부청 마약수사대는 집중단속 기간에 불법 성인약품 판매사이트에서 마약류 성분이 함유된 GHB(일명 물뽕ㆍ액상 최음제), 러쉬파퍼 등을 구매한 A씨(36) 등 18명과 미국에서 국제화물로 밀반입한 합성대마 등을 흡연한 클럽 DJ등 마약류사범 55명을 검거했다.

또 용인동부서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 사이 중국에 있는 총책으로부터 필로폰 1.1㎏(110억 원 상당·3만 6천여명 동시 투약분)을 넘겨받아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 국내 유통한 중국 동포 K씨(53) 등 45명을 검거했다. K씨로부터 필로폰을 받은 중간 유통책 J씨(39)는 SNS를 통해 필로폰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에 검거된 마약사범을 유형별로 보면, 필로폰 판매ㆍ투약 사범이 313명(71%)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 판매ㆍ흡연 46명(10.4%), 졸피뎀을 비롯한 수면제 30명(6.8%) 등이었다. 직업별로는 무직자가 172명(39%)으로 가장 많았고, 연령별로는 30대가 165명(37.4%)으로 많았다.

권혁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