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20 월드컵’ 말라리아 합동방역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경기도·인천시·강원도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최와 말라리아모기 활동기를 맞아 합동방역의 날을 지정해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둔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팔달구보건소 방역관계자들이 경기장 주변을 꼼꼼하게 방역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
▲ 18일 오후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개막을 이틀 앞두고 인천시 중구보건소 직원들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을 비롯한 개최도시에서는 5~9월 말라리아모기 활동기 및 대회개막을 맞아 18일을 ‘합동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장용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