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고시절 추억 ‘이색 졸업사진’에 담아요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원화 사회에 우리 청소년들은 남들과 똑같은 평범함 거부한다. 18일 오전 수원의 한 공원에서 청명고등학교 학생들이 각자의 개성을 한껏 뽐내며 고교시절 잊지 못할 추억을 졸업사진에 담고 있다. 오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