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종이에 적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종이에 적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종이에 적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오승현기자
▲ 사춘기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인터넷 용어 사용을 지양하고 올바른 언어 사용을 위해 학교가 나섰다. 18일 오전 수원 영통중학교에서 언어문화개선캠페인 ‘하는 말이 좋아야 오는 말이 좋다’에 참여한 학생들이 상처받았던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종이에 적고 있다. 오승현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