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교신청사 심의’ 의혹 키우는 道

중앙위원 참여 최초 제안 도의원 철회 의사에도 묵묵부답
道 “도정질의·건교위 의견 등 종합적 검토 후 결론 내릴 것”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8일 21:15     발행일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경기도가 광교 신청사 입찰 심의에 국토교통부 중앙건설심의위원을 참여시키기로 한 것에 대해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중앙심의위원 원천 배제’ 입장을 전달하는 등 반발이 확산(본보  5월18일자 1면)되고 있는 가운데 중앙심의위원 참여를 주장한 도의원의 철회 발언에도 불구, 도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어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8일 열린 경기도의회 예산특별결산위원회 2차 회의에서 국민의당ㆍ바른정당 연합 한길룡 의원(파주4)은 “경기도심의위원들의 실력이 떨어진다거나 부정이 발생한 사례도 없는데 굳이 중앙심의위원을 참여시키려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며 “심지어 도정질의에서 ‘중앙심의위원의 확대 참여’를 주장했던 도의원조차 스스로 철회의사를 밝혔는데도 여전히 도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스스로 논란의 여지를 남겨놓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이어 “소관 상임위원회인 건교위가 절대적으로 반대하고 있고 도정질의를 한 도의원도 건교위 의견을 따르겠다고 한 만큼 도가 중심을 잡고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정기 도 건설국장은 “중앙심의위원 참가는 도정질의를 통해 공식적으로 제안된 사안”이라며 “최근 언론보도 및 도정질의 내용, 건교위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합리적인 결론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도는 광교 신청사 건립사업과 관련해 이달 말께 기술제안서 평가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다음 달 초 공사업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기술제안서 평가심의위원회는 총 10명가량으로 구성되며 경기도 지방건설심의위원 50명 중 랜덤 방식을 통해 위원을 선정한다.

그러나 도가 이번 위원회에 국토교통부에서 구성ㆍ운영하고 있는 중앙건설심의위원회 소속 위원을 최대 4명까지 포함시킬 계획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도의회 건교위는 최근 경기도심의위원으로만 심의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도에 공식 요구한데 이어 관련 도정질의에서 ‘중앙심의위원 확대’를 주장했던 도의원마저 철회의사를 밝히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의회 안팎에서는 도가 중앙심의위원 참여를 강행하는데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은 “도정질의를 한 도의원이 최근 입장을 철회했는데 도가 여전히 도정질의를 운운하고 있어 중앙심의위원을 반드시 참여시켜야 하는 다른 이유가 있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소관 상임위원회가 완강히 반대하고 있고 도정질의 명분도 사실상 없어졌는데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것은 어떻게든 중앙심의위원을 포함시키려는 의도가 아니겠나. 도의회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