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우택,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개헌 마무리 하자"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9일 15:24     발행일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여야가 중단된 개헌특위 활동을 재개해서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목표로 개헌 논의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것을 국회의장과 여야 각 당에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취임 초기 대통령이 개헌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일로 이를 통해 정치권이 본격적인 개헌 논의를 재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3월 초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대선 전 분권 개헌에 합의했고 단일안도 거의 완성했다”며 “이것이 성사되지 않은 유일한 이유는 당시 문재인 후보의 반대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대선 때 문 대통령이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공약했던 것과 관련, “이제 지방선거까지 꼭 1년 남았다”면서 “대통령이 취임 열흘 만에 개헌 추진 의사를 밝혔으므로 이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충분한 개헌 관련 논의가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권한대행은 “헌법상 대통령도 개헌 발의권이 있으나 이미 국회 개헌특위에 실질적 논의결과가 많고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 내 개헌특위를 다시 만들지 말고 국회 개헌특위를 중심으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분권과 협치,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분권형 개헌은 이미 시대정신임이 드러났고 여야 충분히 공감대를 이룬 만큼 신속하고도 충실한 개헌 논의가 재개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권한대행은 차기 당권을 둘러싼 당 내홍에 대해서는 “가장 시급한 일은 제1야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고 당을 새롭게 재건하는 것”이라며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았던 과반수 즉, 58% 이상의 국민을 생각해서라도 한국당은 절대적으로 단합하고 결속해서 단일대오로 대여전선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내외의 광범위한 의견수렴과 당 사무처의 검토 등을 거쳤고, 많은 의견을 들었다”면서 저와 비대위는 이를 종합해 곧 차기 전당대회와 관련한 제반 문제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