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이닝 2실점’ 류현진, 시즌 2승·MLB 통산 30승 달성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9일 17:33     발행일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마이애미 상위 타선을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마이애미 상위 타선을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아몬스터’ 류현진(30ㆍLA 다저스)이 시즌 2승과 동시에 메이저리그 통산 30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7피안타 3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다저스의 7대2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일곱 번째 등판 만에 2승(5패, 방어율 4.75)째를 챙긴 류현진은 박찬호(124승 98패), 김병현(54승 60패)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세 번째로 메이저리그 통산 30승(21패)을 달성했다.

1회를 늘 힘들게 넘기던 류현진은 이날만은 공 9개로 1회를 간단히 마쳤다. 그러나 2회초 1대0으로 앞선 상황에서 선두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에게 좌측 펜스를 직격하는 큼지막한 2루타를 맞아 첫 위기를 맞았다.

이후 저스틴 보어 타석에서 원바운드로 던진 공이 옆으로 빠진 틈을 타 3루로 뛰던 스탠튼을 포수 그랜달이 잡아내 위기를 넘기는 듯 했지만 곧바로 후속타자 보어에게 우월 동점포를 얻어맞았다.

동점을 허용한 다저스는 2회말 곧바로 반격을 시작했다. 작 피더슨이 우전안타로 출루하자 야시엘 푸이그가 좌월 투런포를 터트렸고, 류현진도 우중간을 꿰뚫는 2루타를 치고 나가 체이스 어틀리의 중전안타 때 과감하게 홈까지 밟아 추가 득점을 올렸다.

류현진은 4대1로 앞선 3회 2사 후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시속 148㎞의 빠른 볼을 높게 던졌다가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올 시즌 피홈런이 8개로 늘었다.

이어 4회초 보어를 볼넷으로 내보내긴 했으나 11개의 공으로 이닝을 끝냈고, 5회초 1사 1, 2루에서 옐리치를 유격수 앞 병살로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은 뒤 6회 1아웃 1,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해처가 리얼무토와 대타 데릭 디트리치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류현진은 2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결국, 다저스는 불펜진이 더이상의 추가실점을 막으며 경기를 매조지해 류현진에게 시즌 2승째를 선물했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