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철호, 4년간 가정폭력 5배 늘어 '아내학대 70%'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5월 19일 18:08     발행일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0면
▲ 바른정당 홍철호 국회의원(김포을)
오는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행복한 부부와 가정의 의미가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가정폭력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김포을)이 19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가정폭력 검거건수는 지난 2012년 8천762건, 2013년 1만 6천785건, 2014년 1만 7천557건, 2015년 4만 822건, 지난해 4만 5천614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2012년에 비해 5.2배나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4만 1천918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서울(2만 5천546건)과 인천(8천598건)이 뒤를 이었다.

2014년 기준으로 가정폭력 유형을 보면 아내학대가 전체(1만 7천557건)의 70.1%인 1만 2천307건을 차지했으며, 기타(2천374건, 13.5%), 남편학대(1천182건, 6.7%), 노인학대(916건, 5.2%), 아동학대(778건, 4.4%)순으로 집계됐다.

2015년 이후에는 경찰청이 통계 취합 방식을 변경, 아내학대와 남편학대 등 기존 분류 항목이 아닌, 남성·여성, 나이 구간별 등 ‘피해자 기준’으로 취합하고 있다.

지난해 역시 전체 가정폭력 피해자(4만 5천453명)의 74.4%인 3만 3천818명이 여성인 것으로 집계돼, 여성들에 대한 폭력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은 “여성가족부가 가정폭력 예방교육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고 있지만, 예방교육을 실시한다고 가정폭력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각 지자체가 지역 경찰과 공조·협조해 사례관리를 확대하고, 각 사례별로 지속적인 외부 모니터링을 적극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한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도 실효성 있는 방향으로 개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