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천대 길병원, 4대 암 전분야 1등급 획득

주영민 기자 jjujulu@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6월 04일 15:33     발행일 2017년 06월 05일 월요일     제0면

가천대 길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5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길병원은 앞서 위암, 폐암, 유방암 치료 평가에서 모두 최고 수준인 1등급을 차지하는 등 4대 주요 암 치료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받게 됐다.

이번 평가는 2015년 1월부터 12월까지 4대 암 종별로 수술, 항암요법, 방사선치료 등 진료가 이뤄진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심평원은 암 종 별로 20여개 항목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평가 결과에 따라 1~5등급으로 구분해 공개하고 있다.

올해 길병원은 위암·폐암·대장암·유방암 등 4대 주요 암 모두에서 1등급으로 평가 받았다. 특히 대장암은 5년 연속, 유방암은 4년 연속, 폐암은 3년 연속, 위암은 2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유방암과 위암은 종합점수 100점을 받았다.

평가는 암 종 별로 ▲전문인력 구성 여부 ▲진료과정 부문 ▲진료 결과 등 모두 20여개 항목에 대해 실시됐다. 길병원은 올해에도 4대 암종 전 분야에 걸쳐 100점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획득하며 암 치료를 잘 하는 최우수 상급 종합병원으로 평가됐다.

이근 병원장은 “이번 심평원 평가결과로 가천대 길병원이 다시 한번 국내 최고 수준의 암 진료 성적을 갖췄음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암 치료 성적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인천지역 나아가 전국 최고의 암 치료 전문 의료기관으로 입지를 굳건히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