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팀 최고] 용인 한택식물원, 용인 9인제배구 2연패 ‘스파이크’

탄탄한 팀워크 바탕 아마추어 강자

송승윤 기자 kaav@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6월 20일 21:02     발행일 2017년 06월 21일 수요일     제21면

▲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우승을 차지하며 2연패를 달성하게 돼 너무나 기쁩니다.”

지난 18일 막을 내린 ‘2017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9인제배구대회’ 남자 중년부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아마추어 배구의 소문난 강자 용인 한택식물원. 

이날 벌어진 남자 중년부 결승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한택식물원은 화성시 다이나믹을 2대0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지난 대회 우승에 이어 2년 연속 정상을 차지해 부별 최강임을 입증했다. 이날 안정된 조직력을 바탕으로 1세트를 21-16으로 가볍게 따낸 한택식물원은 2세트에서도 시종 리드를 잡은 끝에 21-15로 다이나믹을 따돌려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택식물원에 근무하는 직원들과 인근의 용인시, 안성시 주민들로 구성된 한택식물원은 배구를 좋아하는 동호인 간의 친목 도모를 위해 지난 2010년 창단됐다.

매년 대회를 앞두고 주 1회 이상 4시간씩 용인 초등학교에서 맹훈련을 쌓으며 팀워크를 다져온 한택식물원은 화려한 공격력보다는 끈끈한 조직력과 안정된 수비 능력을 자랑하는 전통적인 아마추어 배구의 강팀이다.

이용국 한택식물원 단장은 “배구를 사랑하는 동호인들이 의기투합해 팀웍을 다져온 한택식물원이 작년에 이어 또다시 우승을 차지하게 돼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동호인들을 많이 보강해 실력을 갈고 닦음은 물론, 나아가 생활체육 배구인구의 저변 확대와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용인=강한수 송승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