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세영, 최종일 9언더파 ‘맹타’…손베리 클래식 아쉬운 3위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7월 10일 18:23     발행일 2017년 07월 10일 월요일     제0면
▲ 김세영.연합뉴스
▲ 김세영.연합뉴스

‘역전의 여왕’ 김세영(24ㆍ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마지막 날 맹타를 휘두르며 대역전극을 노렸으나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김세영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쓸어담아 9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우승자 캐서린 커크(호주·22언더파 266타)에 2타 뒤진 3위에 올랐다.

전날 커크에 9타 뒤진 공동 12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날 전반 3번 홀(파5) 버디로 시동을 건 뒤 9번 홀(파5)까지 4개의 ‘징검다리 버디’로 맹추격전의 서막을 알렸다. 커크에 4타 뒤진 2위였던 아슐레이 부하이(남아프리카공화국)도 전반에 버디만 4개를 잡아내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후반 들어서자마자 커크가 연속 보기 2개로 고전하는 사이 김세영은 더욱 고삐를 당겼다. 13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낸 데 이어 14번 홀(파4), 15번 홀(파5)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리며 커크를 턱밑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커크는 12번 홀(파3) 버디로 힘겨운 선두를 지켰고, 14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여 김세영과의 격차를 두 타로 벌렸다. 김세영은 15번 홀 이후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해 승부를 뒤집는 데는 실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