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詩가 있는 아침] 김밥

김안나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7월 16일 20:09     발행일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제22면
%EA%B9%80%EC%95%88%EB%82%98.jpg
찬밥으로 김밥을 만든다
찰기없이 극돌던 밥들
천천히 조화를 이루어가고 있다

태생부터 다른 사람들 중에
마음 통하는 사람 만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손이 닿고
숨결이 닿고
생각이 닿으면
하나가 되어 갈 수 있는 일

오지 않은 내일을 달달 볶고 있기엔
눈물나게 아까운 시간들
찬밥이면 어떻고 더운밥이면 어떠리
모난 정이라도 돌돌 말아
정성껏 가다보면 맛스러워 지는 걸


김안나
시집 <나는>외 3집, 공저 다수. 한국문인협회 이사, 한국수필가협회 사무국장, 한국문인협회 용인지부 부지부장, 문학의집 서울 회원, 계간 <문파문학> 총무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