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마트폰 주식거래 '쑥쑥'…3.8%에서 7년만에 34%로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7년 07월 17일 06:00     발행일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제0면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주식거래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상반기 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에서 스마트폰(무선단말)으로 거래된 주식 거래대금의 비중은 34.48%로 작년(32.06%)보다 2.42%포인트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 주식시장별 무선단말(스마트폰) 거래대금 비중
(단위 :%)

코스닥유가증권시장
20103.81.99
20119.274.9
201214.037.36
201317.529.28
201421.2710.7
201525.7815.65
201632.0617.31
201734.4817.66



스마트폰 거래대금 비중은 2010년 3.80%에 불과했으나 약 7년 새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은 이 비중이 코스닥시장보단 작지만 증가세는 꾸준하다.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거래대금 비중은 17.66%로 작년 평균(17.31%)보다 0.35%포인트 늘었다. 2010년에는 이 비중이 1.99%에 불과했다.

코스닥시장은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아 유가증권시장보다 스마트폰 거래 비중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거래 비중이 늘어난 만큼 HTS를 이용한 거래는 감소 추세다.

올해 상반기 코스닥시장의 HTS 거래대금 비중은 48.74%로 작년(51.62%)보다 2.88%포인트 줄었다. 2010년에는 이 비중이 79.31%에 달했지만 점차 줄어들어 올해 처음으로 절반 밑으로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도 HTS 거래대금 비중은 작년의 28.05%에서 24.38%로 줄어들었다.

한국거래소는 "HTS 이용자가 스마트폰 거래 쪽으로 이전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