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기 몸부림 양계농가 폭염 노심초사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다시 일어서려 고군분투 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양계농가들이 올여름 예상되는 지독한 폭염에 또다시 좌절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AI로 기르던 닭 2만3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후 각고의 노력으로 재기를 꿈꾸는 화성시 양감면의 한 육용종계 농가(본보 1월 11일자 11면)에서 17일 농장지기 박모씨(60)가 닭의 건강상태와 냉방시설 등을 점검하며 지난달 힘들게 재입식 한 닭을 지켜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 농장은 쿨링패드 설비와 대형선풍기 등 냉방시설을 이용해 실내온도 30℃ 미만으로 유지하며 폭염에 대비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가 가시자마자 더위와 호우로 인한 가축의 폐사가 우려된다. 17일 오후 화성시 양감면의 양계농가에서 관계자가 닭이 폐사하지 않도록 노심초사하며 닭을 돌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에 따르면 닭의 폐사를 막기위해 내부온도를 30도 미만을 유지하고 기온이 더운 날은 쿨링패드를 이용해 기온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태형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