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용부장관 임명차질에 노동행정 비상

일선 지청 7월 인사도 줄줄이 지연돼 업무공백 장기화
안산·평택지청장 등 간부 직원들 퇴직 앞두고 공로연수
현안 쌓여있는데 직무대리 체제로는 공백메우기 역부족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7월 17일 20:47     발행일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제0면

새 정부 들어 고용노동부 장관 임명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7월 인사가 줄줄이 지연, 일선 지청 업무에 혼선과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1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지명 32일 만에 자진사퇴하면서 결국 ‘낙마’하고 말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원점에서부터 새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뒤 국회 인사청문회에 이어 보고서 채택 등의 새 장관을 임명해야 하는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새 고용노동부 장관을 임명하려면 적어도 20여 일에서 1개월 이상 걸릴 전망이다. 장관이 임명되려면 빨라도 8월 초나 중순 이후가 된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러는 사이 고용노동부 안산ㆍ평택지청장과 일부 지청의 몇몇 과장급 간부 직원들이 지난 6월 말 퇴직을 앞두고 공로연수에 들어가면서 장기간 업무 공백이 불가피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들의 인사가 장관이 임명된 8월 중순 이후에나 단행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기 때문이다.

임시방편으로 지청장은 동급(4급 서기관)인 고용센터 소장들이, 과장급들은 이웃과의 과장들이 직무대리 체제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들의 업무 공백으로 일선 지청의 노동행정에는 비상이 걸렸다. 7월을 맞아 각종 노사분규를 비롯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문제, 산업재해 예방 등 지역별로 해결해야 하는 현안이 수두룩하지만, 기관장과 과장이 없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추진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이들의 공석이 장기화하면서 중요 결정을 하지 못해 기관 운영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 한 간부 직원은 “후보자가 낙마하지 않고 장관에 임명됐다면 이달 중 인사작업에 들어가 별문제가 없었을 텐데 임명에 차질이 생겨 일선 지청 인사가 꼬여버렸다.”라며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간부직원이 공석인 지청에서는 아무래도 업무 공백이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공석인 일부 지청장과 과장급 직원들은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돼 업무 공백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라며 “우리도 답답할 따름이다. 현재로서는 신임 장관이 임명된 이후에나 인사작업에 들어갈 예정으로 뾰족한 방법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권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