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소비자단체 12월까지 전자상거래업체 10만곳 점검

정일형 기자 ihju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7월 17일 21:32     발행일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제0면
경기도는 오는 12월까지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단체와 합동으로 전자상거래업체 10만 곳을 점검한다.

도는 17일 한국소비자연맹 경기·의정부지회, 고양녹색소비자연대 등 소비자단체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전자상거래업체 영업 전반을 살핀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전자상거래 사업자의 휴ㆍ폐업 및 사업자의 신원정보 일치 여부, 온라인 쇼핑몰의 정보표시 실태, 청약 철회 방해행위 등이다.

도는 중대한 위반사항은 시ㆍ군으로 하여금 행정조치에 나서도록 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에만 인터넷 도메인을 보유한 전자상거래업체가 10만 개로 추산된다”며 “전자상거래 특성상 다양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피해 예방을 위해 감시활동을 강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전자상거래 거래액은 2001년부터 연평균 22%씩 증가해 지난해 6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일형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