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PGA 유소연·박성현, “메이저 2승은 내가 먼저”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01일 13:18     발행일 2017년 08월 01일 화요일     제0면
▲ 유소연
▲ 유소연

▲ 박성현
▲ 박성현

유소연(27)과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이번 시즌 메이저대회 2승 고지 선점을 놓고 대결한다.

둘은 오는 3일(한국시간) 오후 영국 스코틀랜드 파이프의 킹스반스 링크스 코스(파72)에서 열리는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에 나란히 출전한다. ANA 인스퍼레이션을 우승한 유소연과 US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박성현이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 2015년 박인비(29) 이후 2년 만에 한 시즌에 메이저대회 2회 이상 우승하는 선수가 된다.

둘 가운데 한 명이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다면 지금까지 4명 밖에 이루지 못한 메이저대회 시즌 3승이라는 금자탑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한다. 한 시즌에 메이저대회를 3차례 우승한 선수는 베이브 자하리아스(1950년), 미키라이트(1961년), 팻 브래들리(1986년), 박인비(2013년) 뿐이다.

이번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는 LPGA 투어에서 현재 제일 잘 나가는 선수인 유소연과 박성현이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다. 유소연과 박성현은 상금랭킹 1, 2위에 올라있는데다 평균타수 부문도 1위 렉시 톰프슨(미국)에 이어 박성현이 2위, 유소연이 3위를 달리고있다.

둘은 경기 스타일이 다르다. 유소연은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간다면 박성현은 장타를 앞세운 공격형이다. 차이점이 많은 둘은 그러나 투쟁심과 강한 승부 근성으로 똘똘 뭉친 것은 공통점이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한국 국적 선수만 무려 20명이 출전한다. 지난 31일 스코티시 여자오픈에서 역전 드라마를 펼친 이미향(24)에 2015년 이 대회 우승으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완성했던 박인비, 유소연과 함께 나란히 다승 1위(2승)에 오른 김인경(29) 외에도 양희영(28), 이미림(27), 김세영(24)이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로 시즌 2승을 장식하겠다는 각오다. 또한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제동이 걸린 전인지(23), 허미정(28), 최운정(27) 등도 각오가 남다르다.

여기에 올해 일본에서 2승을 올리며 승승장구하는 이민영(25)과 아마추어 장타 여왕 성은정(17), 국내 U턴한 장하나(25)도 모처럼 LPGA 투어에 나서 우승을 노린다. 이번 대회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시즌 12승이자 4개 대회 연속 우승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