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구 열기 깜짝’…지자체 국제대회 유치 신청 확산 조짐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02일 17:21     발행일 2017년 08월 02일 수요일     제0면

남녀 배구대표팀이 국제대회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서 인기가 크게 올라 각 지방자치단체로 국제대회 유치 움직임이 확산할지 주목된다.

‘배구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최근 막을 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2그룹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팬들은 김연경을 비롯한 12명의 선수가 4주간 펼친 투혼에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냈다. 

특히 지난달 21∼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조별리그 3주차 경기에선 월드 스타 김연경과 여자 선수들을 보려고 구름관중이 몰려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남자팀은 여자대표팀보다 한 달 앞선 6월에 열린 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에서 22년 만에 승률 5할 이상의 좋은 성적을 올리고 흥행의 도화선 구실을 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월드리그 경기 때에도 많은 팬이 코트를 찾아 강스파이크의 열기를 온몸으로 느꼈다.

한여름 국가대항전이 큰 인기를 끌면서 배구협회도 모처럼 고무됐다. 2일 대한배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올해 월드리그와 그랑프리를 유치한 서울시, 수원시가 내년에도 이 대회 개최를 희망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KOVO컵대회를 두 번이나 연 청주시도 국제배구대회 유치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 관계자는 “내년부터 바뀌는 월드리그와 그랑프리대회 새 대회 방식이 이달 중순께 발표된다”면서 “내년에도 두 대회를 우리나라에서 여는 만큼 내년 사업계획 일정이 결정되면 지자체의 대회 유치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