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식잃고 쓰러진 마라톤 참여자 심폐소생술로 구한 경찰관, 하트세이버 선정

김경희기자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06일 15:53     발행일 2017년 08월 07일 월요일     제0면
▲ [사진] 수상사진

의식을 잃고 쓰러진 마라톤 참여자를 심폐소생술로 구해낸 경찰관이 ‘하트세이버’로 선정됐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한강파출소 소속 안철영 순경은 하트세이버로 선정돼 지난 4일 마포소방서에서 인증패를 수여받았다.

안 순경은 지난 5월27일께 원인불명으로 의식을 잃고 도로에 쓰러진 한강변 마라톤 참가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살린 공로가 인정돼 하트세이버로 선정됐다.

안 순경은 “해양경찰관으로서 위험에 빠진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며 “이번 하트세이버 수상을 계기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트세이버’란 심장정지로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한 응급환자를 심폐소생술로 구한 구급대원과 일반 시민에게 주는 인증서를 말한다. ‘하트세이버’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심전도를 회복하거나 환자가 의식을 되찾은 경우, 심폐소생술이 환자의 생명확보에 기여했다고 의사가 인정한 경우 선정된다.

김경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