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량 많은데 거래 위축… 미분양 위기경보

8·2부동산 대책으로 시장 급랭 도내 아파트 미분양 우려 증가
용인·화성·평택·안성시에 집중 “인기지역 수요 집중” 전망도

조성필 기자 gatozz@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10일 22:00     발행일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1면

8ㆍ2 부동산 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용인, 화성,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을 중심으로 경기도내 미분양 아파트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된다. 

수요 절벽과 함께 대규모 물량공세 등 부동산 시장의 두가지 악재가 맞물려 들었기 때문이다. 올 하반기까지 도내 공급물량이 10만여 가구에 이른데다 이와 별도로 내년까지 입주 예정물량만 자그마치 25만여 가구로 파악돼 이 같은 우려를 부채질하고 있다.

10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 내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도내 미분양 아파트는 2015년 12월 2만5천937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올해 6월 말 기준 1만1천229가구로 줄었다. 이는 2015년 3월 1만285가구, 4월 1만976가구, 5월 1만458가구를 제외하면 참여정부가 끝난 뒤인 2008년 이후 최저치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미분양 물량이 감소한 원인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투자 열기를 꼽는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관계자는 “분양 시장에 대한 선호나 규제 완화 때문에 미분양 시장도 덕을 봤다”며 “분양권 전매 차익이 기대되고 거래량이 많아지다 보니 접근이 쉬운 미분양 물량을 수의 계약하는 사람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8·2 부동산 대책 발표 후 시장의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미분양 우려가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는 모양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투기수요는 물론 심지어 실수요자의 주택 수요까지 상당 부분 제한하는 극약처방을 내놨다. 

설령 규제 지역에서 제외되더라도 가점제 당첨자의 재당첨을 제한하고, 중도금 대출 보증 요건을 강화했다. 예상 밖의 고강도 규제로 향후 매수 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돼 시장 자체가 상당기간 꽁꽁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게다가 늘어나는 공급 물량 또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도내 입주물량은 총 9만 3천810가구에 달할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는 지난 5년간의 연평균 입주량 6만4천743가구의 1.5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게다가 내년에는 입주 물량이 더욱 늘어 16만3천여 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분양 물량도 많아 연내 경기도에는 10만2천626가구가 쏟아질 예정이다.

부동산 리서치전문업체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규제로 매수 심리가 위축된 상태에서 공급 물량이 늘어난다는 것은 치명적”이라며 “결국 미분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도내 인기지역과 비인기지역의 명암은 더욱 극명하게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경기도 미분양 물량은 용인(2천521가구), 화성(1천727가구), 평택(1천565가구), 안성(1천555가구) 등 4개 지역에 집중돼 있다. 경기도 전체 미분양 물량의 70%에 이르는 수준이다. 

매수 심리 악화, 공급 물량 확대 등의 영향으로 이 지역의 미분양 아파트 증가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인기지역은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임경민 한국부동산경매코칭센터 대표는 “부동산 대책으로 투자자들은 물론 실수요자들까지 옥석가리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면 된다”며 “마구잡이식 투자보다는 이번 대책의 규제 대상에 제외된 일부 인기 지역에 수요가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성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