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여직원의 안타까운 죽음…무슨 일?

지난 9일 사원 아파트 사건 발생…대한항공 사실 파악중

민현배 기자 thx-2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11일 14:16     발행일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0면
대한항공 여자 직원이 사원 아파트에서 투신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10일 머니투데이, 인천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새벽 인천 서구 원당동에 위치한 대한항공 사원 아파트 옥상에서 대한항공 직원 A씨(29·여)가 뛰어내려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새벽 2시30분쯤 아파트 거주민의 신고를 받고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 A씨의 죽음에 대한항공 부기장 B씨에 연루됐을 것이라는 소문이 퍼졌고 대한항공에서는 사실관계에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공항 관계자에 의하면 A씨는 201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지상팀에서 근무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갑작스런 죽음이 안타갑다"며 "내부적으로 사실관계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민현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