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연경 첫 풀타임' 한국, 카자흐 꺾고 8강 PO 1위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14일 16:51     발행일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제0면
▲ 한국 여자배구를 이끄는 '여제' 김연경. 연합뉴스
▲ 한국 여자배구를 이끄는 '여제' 김연경. 연합뉴스

‘배구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을 앞세운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2017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2017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플레이오프 E조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3대0(25-21 26-24 25-10)으로 완파했다. 예선 3경기와 8강 라운드 2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E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15일 F조 4위 대만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앞선 4경기에서 선발로 뛰지 않았던 김연경은 이날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높은 신장을 앞세운 카자흐스탄에 밀려 7-10으로 뒤졌지만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서며 오픈공격을 연이어 성공시켜 격차를 좁혔다. 13-13에서 상대 범실로 앞서간 한국은 16-15에서 김연경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려 25-21로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는 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23-23에서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랠리 끝에 공격을 성공시켰으나, 카자흐스탄도 기회를 놓치지 않고 24-24 듀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카자흐스탄이 결정적인 서브 범실을 했고, 이후 김수지의 서브가 상대 수비를 맞고 한국 진영으로 넘어온 것을 양효진(현대건설)이 직접 공격으로 득점하면서 세트를 추가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3세트 초반부터 김연경, 황민경(현대건설), 양효진의 득점이 연속으로 터지며 카자흐스탄을 거세게 몰아붙였고, 시종 우세한 경기를 펼치며 25-10으로 손쉽게 승리했다.
한편, 주전 센터 양효진은 3세트 후반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돼 8강전을 앞두고 대표팀에 비상이 걸렸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