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여자배구, 대만 꺾고 아시아여자선수권 준결승 진출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15일 16:25     발행일 2017년 08월 15일 화요일     제0면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연승행진을 이어가며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공동 10위)은 15일 필리핀 알론테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대만(공동 55위)을 3대0(25-20 25-11 28-26)으로 완파했다.

예선 3경기와 8강 라운드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E조 1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대만을 꺾고 6연승을 질주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한국은 대만보다 한 수 위의 전력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1세트 초반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리드를 잡은 한국은 김연경(중국 상하이)이 3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며 22-17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한국은 22-20으로 추격당했지만 24-20에서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를 손쉽게 추가한 한국은 3세트 들어 대만의 거센 반격에 고전했다. 한국은 집중력을 발휘한 대만 공격진에 무너지며 9-15로 뒤졌지만 김연경의 스파이크와 황민경(현대건설),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이 살아나며 분위기를 반전했고, 상대의 더블 콘택트 범실을 틈타 16-16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23-22에서 박정아의 공격이 블로킹에 막혀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어진 듀스 접전에서 김연경의 재치있는 페인트 플레이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상대 범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